•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궁내막종, ‘한약 치료’ 효과 입증… 수술 어려울 때 치료 가능해

계지복령환, 보골공진단 등 어혈 제거 처방으로 자궁내막종 크기 줄어

유수인 기자입력 : 2019.01.11 15:56:28 | 수정 : 2019.01.11 15:56:33

한약 치료가 기존 치료법의 부작용 없이 난소 기능을 보존하고 호르몬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자궁내막증을 완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임신을 준비하고 있어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쓸 수 없던 자궁내막종 환자는 한약 치료를 통해 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강동경희대병원 여성건강클리닉 박경선 교수는 자궁내막종을 한약으로 치료한 결과, 초음파 영상에서 자궁내막종의 크기가 줄고 종양표지자 수치가 감소하는 등 증상이 완화됐다는 내용의 사례 연구를 SCI급 저널 ‘Explore: The Journal of Science and Healing’지에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자궁내막종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하는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밖의 복강에 존재하는 질환으로, 난관 및 난소를 유착시키고 기능 저하를 일으켜 임신을 방해한다.

자궁내막종에는 대개 수술과 약물치료가 쓰인다. 하지만 수술은 난소의 일부를 절제하므로 난소 기능이 떨어질 수 있고 재발이 잦다. 약물치료인 호르몬 요법은 월경을 중단시켜 임신이 불가능하며 15개월 이상 사용하기 어렵다.

박경선 교수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술 및 약물치료의 부작용이 없는 대체 치료로 한의약 치료를 제안했다. 한의학에서는 자궁내막종을 어혈(瘀血)로 인한 것으로 보고, 어혈을 제거하는 계지복령환 등을 처방해 치료한다.

 

치료 후 혈액검사 수치와 증상의 변화 (A) CA 125의 수치 감소 (B) 골반통과 질분비물의 감소

 

박 교수는 자궁내막종 진단을 받은 36세 여성에게 계지, 복령, 목단피, 도인, 작약 등으로 구성된 계지복령환과 침향(사향), 녹용, 당귀, 산수유 등으로 만든 보골공진단 등 어혈을 제거하는 처방으로 6개월간 투여하고 경과를 관찰했다. 그 결과, 우측 난소에 있던 25×21×17mm 크기의 자궁내막종이 17×11×10mm로 줄었다. 또한, 치료 후 월경주기 전후의 골반통과 질분비물도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다.

 

우측 난소부위 자궁내막종의 초음파 영상. 2018년 3월(17×11×10mm)

박경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임신을 준비 중인 자궁내막종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안전한 대체 치료법을 찾을 수 있었다”며 “자궁내막종 환자도 걱정 없이 임신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