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 “따뜻하다가 밤부터 다시 추워요”

송금종 기자입력 : 2018.12.06 03:00:00 | 수정 : 2018.12.05 20:29:50

기상청

6일은 평년보다 따뜻했다가 밤부터 기온이 다시 떨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남서풍 영향으로 기온이 올라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따뜻하다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는 밤부터 추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 내륙과 강원 영서 지역에는 한파 특보가 다시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아침 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8도, 낮 최고기온은 6도에서 12도로 예상된다. 

전국이 흐리고 새벽부터 아침 사이 강원 영서지방에는 1cm 내외로 눈이 예보됐다. 중부지방에는 눈발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미세먼지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좋음’이나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밤부터 해안 중심으로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내륙에도 바람이 강한 곳이 있겠다. 밤에는 서해안에 강풍 특보가 확대 발표될 수 있다.

동해 앞바다 풍랑특보는 오전 중 해제됐다가 다음날 재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동해 먼바다에는 당분간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일어 풍랑특보가 장기간 지속할 전망이다.

바다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동해 먼바다에서 1.5∼4.0m로 일겠다. 서해 앞바다에서는 0.5∼3.0m, 먼바다에서는 1.0∼4.0m, 남해 앞바다에서는 0.5∼1.5m, 먼바다에서는 1.0∼3.0m 등 전 해상에서 다소 높은 물결이 예상된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