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돌아온 먼로, 오리온 조직력도 살렸다

돌아온 먼로, 오리온 조직력도 살렸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1.15 21:19:17 | 수정 : 2018.11.15 21:59:15

사진=KBL 제공

부상에서 복귀한 대릴 먼로가 오리온의 연패를 끊는 데 공헌했다.

고양 오리온 외국인 선수 대릴 먼로는 1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29분 동안 뛰며 13득점 12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오리온은 이날 삼성을 91-68로 꺾고 10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시즌을 앞두고 중상위권 전력으로 평가 받은 오리온은 거듭된 패배로 최하위까지 떨어졌다. 

먼로의 부상 이탈 여파가 컸다. 

먼로는 개막 후 7경기에서 평균 21.6득점 11.1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욕심을 부리지 않고 팀 동료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플레이가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창원 LG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뒤 장기간 결장했다.

성적이 바닥을 치자 오리온뿐만 아니라 먼로의 마음도 조급해졌다.

몸 상태가 완벽히 호전되지 않았지만 출전 의지를 불태웠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만난 추 감독은 “완전히 충전된 상태는 아니지만, 상황이 좋지 않아서 뛰어야 할 것 같다. 25~30분 정도 기용할 예정이다. 먼로의 유기적인 플레이를 이용해 안정적으로 공격하기를 기대한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먼로는 이날 득점보단 리바운드 등 궂은일에 더욱 신경을 쏟았다.

무리한 공격보단 동료에게 패스를 건네 좋은 찬스를 수차례 만들어냈다.

이 과정에서 어시스트도 5개 기록했다. 

덩달아 오리온의 조직력도 살아났다.

오리온은 이날 20득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없었지만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추 감독이 기대했던 유기적인 플레이가 이뤄졌다. 유진 펠프스에게만 의존했던 삼성과 상반됐다.

경기가 끝난 뒤 추일승 감독은 "먼로가 부상에서 복귀한 뒤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도움을 받았다"며 "먼로가 유기적으로 공격을 풀어줬다. 그의 패스는 어시스트 이상의 가치가 있다"며 칭찬했다. 

잠실ㅣ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