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마무리…"3박4일 기억 소중히 간직할 것"

안세진 기자입력 : 2018.11.08 03:00:00 | 수정 : 2018.11.07 22:11:01

출처=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을 받고 3박 4일간 인도를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현지시간) 모든 방문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인도의 대표적 이슬람 건축물인 타지마할을 방문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 여사는 타지마할 방문에서 "섬세한 아름다움에 무척 감탄했다. 인도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을 직접 보게 돼 영광이다"라며 "3박 4일간 인도에서의 기억을 소중히 잘 간직하겠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여사는 5일 모디 총리와의 면담에서는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가 추진하는 신동방정책과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이 미래지향적 협력, 인적교류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내 아시아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방한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며 화답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디왈리 축제 축사에서 "2천년 전 아유타국의 공주가 '가야'라는 나라를 찾아와 김수로왕과 결혼하고 왕후가 됐다는 기록이 있다. 국경과 민족을 초월한 사랑과 신뢰의 길이 두 나라의 돈독한 우정으로 활짝 열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이밖에도 스와라지 인도 외무장관 접견, 요기 아디티아나트 우타르프라데시 주총리 만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방문에 대해 모디 총리는 트위터에 "대한민국 영부인 김정숙 여사님의 아요디아 방문은 저희에게 큰 기쁨이자 자랑입니다"라며 "인도 전통 옷을 입으신 모습 또한 그러합니다"라고 한글로 적으며 환대했다.

현지 언론은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 참석, 모디 총리와의 환담 등 김 여사의 일정을 소개할 뿐 아니라, 이번 방문을 계기로 허왕후를 통한 양국 관계를 재조명하는 보도를 내기도 했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