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H 퇴직자 132명, 경력 부풀려 용역 수주…2300억원 규모

강승우 기자입력 : 2018.10.11 18:39:23 | 수정 : 2018.10.12 17:49:30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퇴직자들이 최근 4년 동안 경력을 부풀려 재취업하고 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용역을 수주한 금액이 2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LH 출신 허위 경력기술자 132명이 총 158건의 공사를 수주했다.

이들의 직급별로는 본부장 3명(2%), 1급 46명(35%), 2급 59명(45%)으로 3급 이하 24명(18%)에 비해 고위직 비율이 80%가 넘었다.

이는 고위직의 경우 업무에 관여한 정도가 낮더라도 경력을 100% 인정받아 하위직 보다 많은 용역 건수와 실적을 등록할 수 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 허위경력증명서를 활용해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에서 경쟁업체보다 더 많은 점수를 받게 돼 용역을 수주할 수 있었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LH 출신 허위경력기술자들이 수주한 공사 158건(계약금액 2300억원가량) 중 LH가 발주한 공사 용역은 75건에 계약금액은 1400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LH를 퇴직한 허위경력자들이 LH가 발주하는 공사를 설계에 감리까지 맡아 ‘눈 가리고 아웅’ 식의 관행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게다가 이들이 수주한 용역이 대부분 초등학교‧기업형 임대주택‧아파트 등 설계 업무로 확인돼 부실시공도 우려됐다.

박재호 의원은 “LH가 허위경력기술자의 자격 취소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이를 두고 보고만 있는 게 이해할 수 없다”며 “LH의 조직적 관행이 결국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불공정한 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감사원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주=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