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8 국감] 선동열 “오지환 청탁 없었다… 미필 여부 고려 안해”

선동열 “오지환 청탁 없었다… 미필 여부 고려 안해”

문대찬 기자입력 : 2018.10.11 00:35:03 | 수정 : 2018.10.11 00:36:14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이 야구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불거진 청탁 논란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병역 미필 여부가 선수 선발에도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선 감독은 10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참석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오지환과 박해민 등 일부 선수들은 병역 면피 논란에 휩싸였다. 이들은 대표팀에 발탁되지 못한다면 현역으로 병역을 완수해야하는 부담을 안고 있었지만 경찰 야구단과 상무에서 대체 복무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마저 스스로 포기하면서 꿋꿋이 대표팀 승선을 노렸다. 

결국 대표팀에 이름을 올린 뒤 금메달을 획득해 병역을 면제 받았지만 논란은 쉬이 식지 않았다. 이들의 개인 기량이 대표팀에 뽑히지 못한 이들보다 낫다고 보긴 힘들었기 때문이다. 

이에 각 구단의 청탁에 따라 병역 미필 선수들을 뽑는 이른 바 ‘미필 쿼터’가 존재했던 것은 아니냐는 지적이 흘러나왔다. 논란이 거세지자 선 감독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국민들에게 사과했으나 청탁은 없었고 오로지 성적만 보고 대표팀을 선발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감사장에서도 선 감독의 입장엔 변함이 없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의 “청탁이 있었느냐?”, “실력이 비슷한 경우 병역 미필 여부가 영향을 주는가”라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김 의원이 오지환이 대체복무 기회가 있었음에도 스스로 이를 포기한 사실을 거론하며 선 감독이 구단과 사전에 교감한 것이 아닌가 따져 물었지만 “시대적 흐름을 헤아리지 못한 건 죄송하다”면서도 “그러나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선 감독은 “감독이라면 지금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써야 한다. 통산 성적으로 선발하면 오히려 이름값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더불어 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대표 선발권을 보유했던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권한을 넘긴 뒤 선동열 감독이 선임됐다”며 “그 전까지 전임감독이 없었는데 누가 그걸 결정했느냐”고 묻자 선 감독은 “연봉은 2억원이며, 모든 구장의 경기를 체크하려면 현장보다는 (집에서) TV로 체크하는 게 편해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이에 손 의원이 “일본 전임감독과 비교하면 너무 편한 근무 조건”이라면서 “사과하시든지, 사퇴하시든지 하라. 선 감독 때문에 프로야구 관객이 20%나 줄었다”고 몰아붙이자 선 감독은 “저는 소신껏 뽑았다”고 목소리를 덩달아 높이기도 했다. 

선 감독은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억울한 측면이 있더라도 야구 감독으로 이곳까지 온 것에 한 말씀 부탁한다”고 말하자 “지금까지 운동만 했었지만, 행정이나 사회는 진짜 몰랐다”며 “모든 걸 몰랐던 걸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선수 선발 과정에서) 국민께 귀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