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첫 3000t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진수식…文대통령 "자랑스럽다"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9.14 16:26:21 | 수정 : 2018.09.14 16:27:09

우리 기술로 독자 설계한 첫 3,000t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이 14일 거행됐다.

이날 오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거행된 진수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와 군 주요 직위자, 방산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 설계하고 건조한 잠수함 장보고-Ⅲ 1번함이다. 길이는 83.3m, 폭 9.6m에 수중 최대속력은 20kts(37㎞/h)에 달한다. 탑승 인원은 50여명이다. 기존 1,800t급과 마찬가지로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했고, 연속 잠항능력은 20% 정도 향상됐다.

도산안창호함은 시험평가를 거쳐 2020년 12월에 해군에 인도되고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22년 1월에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해군은 “도산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해 건조됐다”며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전략 무기체계로서 해군의 책임국방 역량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진수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도산 안창호함은 대한민국 책임국방 의지와 역량을 보여주는 쾌거이자 국방산업 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으로서 마음 든든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도산안창호함이야 말로 이 시대의 거북선이며 우리 국방의 미래”라며 “그동안 고생하신 해군장병과 관계자 여러분, 대우조선해양 기술진과 노동자 여러분께 국군통수권자로서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