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건강뉴스] 4년 이상 금연하면 치매위험 14% 감소

금연하면 치매위험 줄어

김성일 기자입력 : 2018.09.14 15:55:43 | 수정 : 2018.09.14 15:55:44

평생 흡연을 해온 고령자라도 4년 이상 금연하면 치매 위험이 비흡연자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습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은 60세 이상 남성 4만 6천여 명을 대상으로 흡연이 치매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는데요.

그 결과 4년 이상 장기 금연자와 비흡연자의 치매 발병 위험이 흡연자에 비해 각각 14%, 19% 낮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뇌혈관이 손상돼 발생하는 혈관성 치매의 경우 장기 금연자의 발병 위험이 흡연자보다 32% 줄어 금연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