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인비,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낚으며 KLPGA 1R 쾌조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8.10 16:35:43 | 수정 : 2018.08.10 16:35:41

박인비. 사진=KLPGA

박인비가 보기 없는 완벽한 퍼팅으로 부진을 말끔히 털어냈다.

박인비는 10일 제주 오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으며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근 컷 탈락의 수모를 겪은 박인비는 이날 완벽한 퍼트 감각을 보이며 대회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7언더파 65타는 지난 3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3라운드에서 적어낸 63타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경기 후 박인비는 “오늘은 안되는 것이 없어 스트레스 없는 경기를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일 2라운드가 끝나봐야 알겠지만 지난 두 경기에서 아쉬웠던 만큼 이번 대회에선 열심히 하려고 한다”면서 각오를 다졌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