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경수-드루킹 ‘대질’ 20시간 조사… “이젠 특검이 답 내놓을 차례”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8.10 08:01:59 | 수정 : 2018.08.10 13:40:17

김경수 경남지사가 10일 새벽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관련 2차 소환조사를 마친뒤 강남 특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특검의 2차 소환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밤샘 조사를 받고 10일 새벽 귀가했다.

특검은 9일 밤부터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대질 신문을 3시간 30분 동안 진행 했다.

20시간 동안 밤샘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다소 피곤한 표정으로 특검 사무실을 빠져나오면서 “(저는) 충실하게 소명했습니다.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생각합니다.)”라며 특검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말을 마친 김 지사는 지지자에게 손을 흔드는 여유를 보였지만, 화난 시민이 뒤에서 김 지사의 옷을 잡아끄는 돌발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 일당의 본거지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열린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댓글조작을 공모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반면 김 지사는 드루킹이 킹크랩과 같은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기억은 없다며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지방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드루킹 측에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드루킹과 김 지사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특검은 양측의 진술 내용이 첨예하게 엇갈린 점을 고려해 3시간 30분 동안 드루킹과 김 지사가 한 공간에 나란히 앉아 질문에 답변하는 직접 대질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하며 수사의 돌파구를 찾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양측은 대질 조사에서도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번 소환을 끝으로 김 지사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구속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