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53대 0 “이래도 편파 수사냐” 경찰, 워마드 주장 반박 

경찰 수사, 일베 ‘협조적’ 워마드 ‘연락 안되“

김태구 기자입력 : 2018.08.09 20:12:33 | 수정 : 2018.08.09 20:12:44

53대 0, 이는 올들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터넷 커뮤티티 일베저장소와 워마드의 사건 검거 건수다.

경찰이 남성혐오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것과 관련해 성 차별 편파수사라는 비난이 일자 구체적 수치를 제시하며 반박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9일 “일베저장소(일베) 대해서도 올해만 69건의 사건을 접수해 53건을 검거했다”며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절차도 거쳤고 검거율도 76.8%에 달한다”고 밝혔다.

반면 올해 들어 워마드와 관련해 접수된 사건은 32건이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검거된 게시자는 한 건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일베와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경찰은 일베의 경우 서버가 국내에 있어 경찰 수사에 협조적이지만, 워마드의 경우 서버를 해외에 두고 연락을 해도 협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워마드는 성체 훼손, 성당 방화 및 살인 예고, 성 소수자 비하, 특정인의 인격 모독 등 무정부주의적이고 테러리스트와 같은 기행을 일삼아 왔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