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라디오스타' 김영민 "동안 외모, 마동석에게 반말했다 '버릇없다' 오해도"

김영민 "동안 외모, 마동석에게 반말. '버릇없다' 오해도"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8.09 09:16:57 | 수정 : 2018.08.09 09:22:39

배우 김영민이 동안인 외모로 오해를 산 이야기들을 밝혔다.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영민은 “1971년생이다. 그래서 오해도 많이 샀다”고 말했다. 영락없이 30대로만 보이는 외모와 맞지 않는 나이에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더불어 김영민은 배우 마동석과 친구임을 밝히며 "‘동석아’라고 해서 주변 배우들의 오해를 샀다”며 "버릇없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간 김영민의 콤플렉스였던 어린 외모. 김영민은 “그 나이대 평범한 얼굴이면 배우로서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그런데, 선배님들이 그 얼굴로 덕 볼 일이 있다고 하셨다”라며 실제로 그간 맡은 좋은 배역들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