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동네북’ 새마을금고…정부 땜질식 처방 실효성 ‘의문’

송금종 기자입력 : 2018.08.09 05:00:00 | 수정 : 2018.08.09 09:29:35

지난 7일 경북 포항 새마을금고에서 흉기 강도사건이 재발하면서 정부 ‘땜질식’ 처방이 논란이 되고 있다. 공들인 대책이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9일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지역금고에서는 지난 1월 울산·2월 충남 아산·6월 경북 영천·7월 경북 영주에 이어 포항까지 다섯번째 강도 사건이 발생했다. 두 달에 한 번 꼴로 사건이 발생한 셈이다.

경북에서 사고가 집중돼 범행 사각지대로 전락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포항 사건 피의자는 앞서 두 건과 마찬가지로 영세 금고를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도 사태를 인지하고 지난 6월 중앙회와 모방범죄 근절대책을 공동으로 마련, 시행하고 있다. 경비인력을 확대하고 해병대전우회 등 지역 커뮤니티와 협업해 치안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역별 금고와 협의체에서 자율적으로 협약을 맺고 있다. 현재 경주와 강원도 속초에서 협약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불과 한 달 만에 사건이 터져 대책에 실효성이 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도 예방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예측불허인지라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면목 없지만 노력하고 있다”며 “고민해서 대책을 마련했는데 빛을 발하기도 전에 사고가 나서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지역이 보안에 취약하다기 보다는 풍선효과처럼 모방범죄가 아닌가 싶다”며 “외부에서 보기에 보안이 형편없어 보일 수 있지만 개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경북 지역금고 관리·감독이 강화될 전망이다. 내주쯤 각 금고 책임자들이 모여 사고 재발대책 회의를 여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경북 지역에서 사건이 많이 발생하다보니 자체적으로 회의를 잡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앙회도 계속 지도하고 있지만 일선에서 비용적인 측면을 고려하는 것 같다”며 “강제로 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 그런 부분을 중앙회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