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라스’ 김영권 “이영표·박지성·안정환 해설위원에게 서운했다”

‘라스’ 김영권 “이영표·박지성·안정환 해설위원에게 서운했다”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7.12 09:48:58 | 수정 : 2018.07.12 09:50:35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 김영권이 지상파 3사 월드컵 해설위원들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영권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선배인 안정환, 박지성, 이영표 월드컵 해설위원에게 섭섭했던 점을 털어놨다.

김영권은 “경기 전날 경기장에서 훈련을 했는데 세 분이 오셨다. 그런데 아는 선수만 악수하고 인사를 했다. 그게 조금 섭섭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선배들에게 인사를 하고 싶었는데 선배들이 기성용, 구자철, 손흥민에게만 인사했다”며 “하지만 우리가 부담을 가질까봐 안 하시는 것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안정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유망주로 자신을 꼽지 않아 섭섭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했던 국가대표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