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택배노조 "CJ대한통운, 조합원 앞으로 할당된 물량 빼돌려"

배성은 기자입력 : 2018.07.11 16:57:38 | 수정 : 2018.07.11 16:57:09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이 영남권 지역에서 조합원 앞으로 할당된 물량을 빼돌려 노조활동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11일 경남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었다. 

택배노조는 "CJ대한통운은 최근 배송 송장에 별표 2개를 표기한 뒤 물품 집하를 금지하거나 다른 택배 회사를 통해 배송하라고 강요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다"며 "이 사태는 치밀한 기획 하에 진행된 것으로 재벌 적폐의 민낯이 세상에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택배 노동자들은 주인 된 삶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에 나섰음을 CJ대한통운은 알아야 한다"며 "사측은 즉시 빼돌린 물량을 원위치시켜 택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택배노조는 이날 택배 차량 120여대를 도청 앞 도로변에 일렬로 주차하는 등 시위하기도 했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