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심은진 “루머 속 김기덕, 감독 아닌 배우 김리우”

심은진 “루머 속 김기덕, 감독 아닌 배우 김리우”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7.11 15:30:42 | 수정 : 2018.07.11 15:47:21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성 루머 대상을 밝혔다.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SNS에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이라며 루머의 피해자가 김기덕 감독이 아닌 배우 김리우임을 알렸다.

앞서 심은진은 자신과 김리우에 관해 지속적으로 악성 댓글을 달고 허위 사실을 유포한 악플러를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김리우 또한 댓글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게시물의 피해 당사자인 김리우”라며 “저도 사실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 (해당 악플러가)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의 SNS를 뒤져 저에게 넘어와서 2년여간 스토킹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재판 중에 있으나 (해당 악플러가) 한 차례도 재판에 나오지 않아 재판부에서도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이번 일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쿠키뉴스DB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