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성체 훼손' 워마드, 홍대 누드모델 논란에 이어 ‘일베 뛰어넘는’ 만행…“범죄 집단으로 다뤄야”

'성체 훼손' 워마드, 홍대 누드모델 논란에 이어

원미연 기자입력 : 2018.07.11 12:42:04 | 수정 : 2018.07.11 12:42:02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에
‘성체를 불태웠다’는 글이 올라오며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워마드는 ‘홍대 누드 크로키 사건’, ‘예수 능멸 발언’ 등으로
이미 많은 논란을 일으켜왔는데요.


어제(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워마드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워마드 회원으로 추정되는 게시자는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를 하고
성체를 불로 태워 훼손한 모습의 인증샷을 공개했는데요.

그는 천주교인인 부모님을 따라 성당에 끌려가 성체를 받아왔다며
성체에 입에 담지 못할 말들을 낙서로 적어놨습니다.

성체는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실제적으로,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데요.

성당 미사 때 성체를 받아 모시는 행위를 영성체라고 합니다.

때문에 천주교인 등을 중심으로
워마드의 ‘성체 훼손’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ny****
워마드 정신 상태 아주 심각합니다.
그냥 두면 일베를 뛰어넘을 것 같아요.

th****
일베충들도 워마드 앞에서는 무서워서 벌벌 떤다.
워마드는 대한민국 최고의 쓰레기 집단이다.

db
****
워마드는 왜 차단 안 하나요???

ga****
일베나 워마드는 '범죄 집단'으로 다뤄야 한다.
독일의 네오나치나 유럽에서 유행처럼 번졌던 IS를 생각해 보자.


앞서 워마드에는 홍익대학교 누드 크로키 수업 중 도촬 된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 사진을 워마드에 올린 사람은
남성 모델의 동료인 여성 모델인 것으로 밝혀진 바 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