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체 훼손한 ‘워마드’…“사이트 폐쇄하라” 靑 국민청원 잇따라

신민경 기자입력 : 2018.07.11 10:34:59 | 수정 : 2018.07.11 14:30:34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극단주의 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Womad)’에서 성체(聖體) 훼손 게시물이 올라와 논란이다.

워마드 자유게시판에는 10일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 작성자는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를 불태우고 낙서한 사진을 공개하며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X의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예수XX 몸 안 먹고 가져와서 불태웠다”고 적었다. 또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아담의 갈비뼈에서 나온 하와라는 소리나 전파하는 개독들은 멸망해야 한다”며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 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XXX떠는데 천주교를 존중해줘야 할 이유가 어딨느냐”라고 주장했다.

성체는 밀로 만든 제병이다. 천주교에서는 이를 예수 그리스도의 몸으로 여겨 신성시 한다. 

관련 소식이 알려지자 비판이 이어졌다. 역사학자 전우용씨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약자의 강자에 대한 혐오감은 정당할 수는 있지만 이는 인류의 상식과 보편윤리에서 벗어나는 혐오 표현”이라며  “워마드 회원이 자기 부모가 신봉하는 종교의 성물을 모독한 것은 패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방송인 김어준씨도 “성체모독은 천주교에서 대죄이고 교황청에 보고될 사항”이라며 “유럽의 극우정당이 이런 방식으로 득세했다. 잘 대처하지 않으면 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도 워마드를 폐쇄해달라는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 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은 일반 국내 사건이 아닌 국제 쟁점이 될 문제”라면서 “전 세계의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이다. 교황청이 이 사건을 어떻게 볼지 모르겠지만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 되는 중대한 범죄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워마드가 성체를 훔친 과정 그리고 성체를 훼손한 과정과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야만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이밖에도 ‘천주교 성체 훼손한 워마드 회원 사법처리 및 워마드 사이트 폐쇄 요청한다’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수사 촉구’ 등 워마드 폐쇄를 촉구하는 청원이 연달아 게재됐다. 

워마드의 전신은 페미니즘 커뮤니티 ‘메갈리아’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과거 성 소수자 비하 자제를 요청하는 메갈리아 운영진에 반발하며 강경 페미니즘을 주장하는 워마드를 지난 2016년 1월22일 개설했다.

그간 워마드는 트랜스 젠더 커뮤니티를 캡쳐해 회원들의 신상을 유포, 6.25 전쟁 참전용사와 독립유공자 비하, 오패산터널 총격 사건 순직 경찰 비하, 고(故) 김주혁 모욕 등 수차례 논란 글을 통해 사회적 파문을 일으켰다. 지난해 호주에 거주하는 한 20대 회원은 ‘호주 남자 아동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성폭행했다’는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게재해 호주 수사 당국에 체포되기도 했다. 지난 5월에는 홍대 누드크로키 모델을 몰래 촬영한 사진을 유포한 뒤 ‘사생대회’를 진행하는 등 피해자를 성적으로 조롱해 논란이 됐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