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현종+타선 폭발’ KIA, 한화 상대로 시즌 첫 승

문대찬 기자입력 : 2018.07.03 21:23:49 | 수정 : 2018.07.03 21:23:52

KIA 타이거즈 양현종. 사진=연합뉴스

KIA가 한화를 상대로 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KIA 타이거즈는 3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를 9대2 완승으로 장식했다.

선발로 나선 양현종이 완벽투를 펼쳤다. 7이닝을 3피안타(2홈런) 2실점 12탈삼진으로 막았다. 팀의 승리로 양현종은 시즌 9승째를 기록했다. 

KIA 타선도 터졌다. 1회말 1사 후 류승현과 안치홍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은 KIA는 최형우의 1타점 우중간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한화 중견수 재러드 호잉의 실책성 플레이까지 더해지면서 1루주자 안치홍도 홈을 밟았다.

한화가 2회초 2사 후 백창수의 솔로 홈런으로 반격했지만 KIA는 2회말 최원준과 박준태의 연속 안타, 한승택의 희생 번트로 만든 1사 2,3루 기회에서 로저 버나디나의 투수 앞 땅볼로 한 점을 추가했다. 3회에는 김주찬이 좌월 솔로포로 점수를 보탰다.

한화는 4회초 송광민의 우중월 솔로포로 반격을 가했다.

그러자 KIA는 4회말에만 3점을 뽑으며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무사 1,3루에서 한승택의 3루수 앞 병살타 때 한 점을 추가한 KIA는 버나디나의 볼넷과 류증현의 우전 안타로 다시 1,3루 기회를 만든 뒤 안치홍의 2루타로 2점을 추가했다.

KIA는 5회와 6회에도 추가점을 내며 승기를 가져왔다. 

결국 완승을 거둔 KIA는 올 시즌 한화 상대 5전 전패의 치욕도 씻어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