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준희, 편파중계 논란 해명 “순간적인 본능 발현”

한준희, 편파중계 논란 해명 “순간적인 본능 발현”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7.03 19:10:57 | 수정 : 2018.07.03 20:42:25

편파중계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한준희 KBS 축구 해설위원이 자신의 발언을 해명했다.

한준희 해설의원은 3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화 인터뷰를 통해 “교체 당시 메르텐스를 빼면서 샤들리를 왜 넣었느냐는 말을 했다. 그런데 샤들리가 결정골을 넣어 미안한 마음에 잘못했다고 사과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의원은 “(전날에 이어) 연장 중계를 연달아 할 상황이었는데 샤들리의 골로 연장 중계를 할 필요가 없어져서 고맙다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패한 팀에는 미안하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 의원은 “한국 축구와 일본 축구는 비교되는 측면이 있고 일본 경기력이 좋았다. 장점과 특성을 잘 살렸다. 우리가 작아 보일 수도 있는 상황도 있었다. 순간적으로 본능이 발현됐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앞서 한 의원은 이날 일본 대 벨기에의 러시아월드컵 16강 경기를 중계하던 중 벨기에가 샤들리의 결승골로 역전에 성공하자 “제가 아까 너무 잘못했어요. 감사합니다. (아까 샤들리를 교체 선수로) 왜 넣었냐고 했는데 사과합니다”라고 말해 편파중계 논란에 휩싸였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KBS 방송 화면 캡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친절한 쿡기자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