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단독] 금융위 조직개편 임박…혁신성장국·소비자보호국 신설

조진수 기자입력 : 2018.06.29 05:00:00 | 수정 : 2018.06.29 00:43:30

금융위원회가 7월 초 조직개편에 나선다. 금융위는 소득주도성장의 균형추 역할을 할 혁신성장과 소비자보호 중심, 투트랙으로 조직을 정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금융위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2기에 들어서면서 그간 강조했던 혁신성장 성과가 미진한데 대해 작심하고 정비할 예정이다. 또 기존 소비자보호과를 국으로 격상시켜 소비자 보호체계를 마련해 소비자보호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여당 관계자는 “(금융위 혁신성장국 신설에 관해) 행정안전부에서 통과됐고 기획재정부 승인이 된 걸로 알고 있다”며 “기획재정부 승인을 거쳐야 예산이 정해지는 것으로 승인이 됐으니 7월에 조직개편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금융위 관계자는 “중소금융정책국이 사실상 폐지되고 소비자보호국과 혁신성장국이 별도로 신설된다”며 “특별히 투트랙으로 접근하는 것은 아니고 두 국이 신설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후 주재할 예정이었던 제2차 규제혁신점검회의가 준비 부족을 이유로 회의 약 2시간 전 전격 취소됐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경제 개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조진수 기자 rokmc439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