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쐐기골’ 치차리토 “훌륭한 독일과 한국, 우리가 꺾었다”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6.24 03:19:08 | 수정 : 2018.06.24 03:19:05

치차리토가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에 쐐기를 박으며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된 치차리토가 “멕시코가 훌륭한 독일과 한국을 이겼다”면서 현 멕시코의 상승세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치차리토가 선발 출전한 멕시코는 24일(한국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한국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F조 2차전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치차리토는 한국에 쐐기를 박는 2번째 골을 넣었다. 역습 상황에서 장현수의 태클을 침착하게 피한 뒤 골키퍼를 완벽히 속이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치차리토는 “원래 우리 대표팀은 비판을 많이 받았지만 지금은 멕시코를 대표하고 있다”면서 “비판은 의미가 없다. 멕시코는 훌륭한 두 팀을 이겼다”고 말했다.

그는 “칭찬에 우쭐할 필요도 없다. 지금은 승리를 즐겨야 하고, 이후 스웨덴전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A매치 50골 고지에 오른 치차리토는 “꿈을 넘어섰다”면서 “제대로 가고 있는 것 같다. 팀원이 도와줘서 지금에 왔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