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軍 통신선 완전복원 논의’ 남북군사실무회담 25일 개최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6.24 04:00:00 | 수정 : 2018.06.23 18:48:27

사진=연합뉴스

·북 군사당국이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한 실무접촉에 나선다.

23일 국방부는 지난 14일 열린 장성급 군사회담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오는 25일 오전 서해지구 우리측 남북출입사무소에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한 실무접촉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남측에서는 조용근 북한정책과장과 통신 전문가를 포함한 유관부처 실무 담당관이 참가한다. 북측에서는 엄창남 육군대좌 등 관련 실무급 인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대령급 남북 군사회담은 20112월 천안함 피격사건과 연평도 포격 도발 등을 다룬 회담 이후 처음이다.

복구가 필요한 군 통신선은 동·서해지구 통신선, 해군 평택 2함대와 북한군의 남포 서해함대사령부 간 통신망이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