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트럼프, ‘무관용 정책’ 철회…“밀입국자 자녀들 격리 안 해”

김도현 기자입력 : 2018.06.21 09:28:36 | 수정 : 2018.06.21 09:58:4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밀입국한 부모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하는 ‘무관용 정책’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AP통신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우리는 가족들이 함께 있도록 해야 한다. 이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밀입국자와 그 자녀들을 분리하는 절차를 끝내는 행정 명령에 이날 중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관용 정책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자, 트럼프 대통령이 한발 물러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튼튼한 국경을 보유할 것”이라면서 “가족이 떨어져 있는 것을 보고 싶지 않은 동시에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불법으로 들어오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동 격리 수용 부분을 양보했지만 다른 이민 관련 이슈에 대해서는 강경한 태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여전히 계속 강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원하지 않고 용인하지 않는 사람, 범죄 등이 들끓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밀입국자와 동행한 미성년 자녀를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격리 수용하는 정책을 시행했다. 그러나 아이들이 철망으로 둘러싸인 수용소에 격리되고, 부모를 찾으며 우는 장면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 외국 정상들을 비롯해 각계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김도현 기자 dobes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