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바이오 증선위,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주시…‘과실’에 무게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6.21 05:00:00 | 수정 : 2018.06.21 04:54:40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하는 증권선물위원회가 20일 개최됐다. 이날 회의 에서는 삼성바이오의 2015년 이전의 회계처리 문제가 도마위에 올랐다.

증선위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오전 10시부터 금융감독원, 삼성바이오, 삼정·안진 등 회계법인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밤늦게까지 대질심문을 진행했다. 

3차 회의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2년 삼성바이오에피스 설립 당시 회계처리를 적정하게 처리했는지 문제에 대한 질의가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증선위는 지난 13일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통해 “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과 관련해 금감원 조치안은 2015년의 회계변경 문제만 지적하고 있으나 이전 기간 회계처리의 적정성 여부도 함께 검토해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논의과정에서 제기됐다”고 밝힌 바 있다.

과거 회계처리를 살펴봐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문제를 제대로 살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2012~2013년 감사보고서에 콜옵션 관련 사항이 누락된 공시위반 문제를 판단하기 위해서도 2015년 이전의 회계처리 문제도 살펴봐야 한다는 증선위의 판단이다.

일각에서는 증선위의 이같은 판단이 금감원 보다 삼성바이오에 유리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증선위의 시각이 고의적 분식회계에서 과실 쪽으로 기울고 있다는 관측이다. 

증선위가 삼성바이오에피스 설립 당시 회계처리부터 들여다보면서 심의 논점이 회계처리 변경 시점의 적절성 문제로 옮겨갔다는 것. 이는 삼성바이오의 회계처리 문제를 2015년에 국한해 고의적 분식회계를 주장해 온 금감원의 주장과는 다른 관점이다.

증선위의 이러한 분위기에 시민단체들은 반발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 고의성은 이미 드러났다”며 “2015년에 지배력 판단을 변경한 어떠한 결정적 사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증선위가 2012년의 회계처리 방향을 깊이 살펴보는 척하면서 2015년의 불법적 장부조작을 은폐·묵인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4차 증선위는 다음달 4일로 예정돼 있다. 증선위는 다음달까지 최종 결론을 내리겠다는 계획이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