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북도의회 보수 일당 독점체제 무너져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감시와 견제, 대안 제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

권기웅 기자입력 : 2018.06.14 17:50:40 | 수정 : 2018.06.14 17:50:39

경북도의회 본회의장 전경. 쿠키뉴스 DB

6·13 지방선거에서 경북도의회 보수 일당 독점 체제가 무너졌다. 그동안 꾸준히 제기된 ‘도지사와 광역의원 대부분이 같은 당 소속으로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 기능이 미흡하다’는 비판에서 벗어나게 될지 관심이다.

14일 경북도의회에 따르면 이번 지방선거로 선출된 제11대 도의원 60명(지역구 54명·비례대표 6명) 중 자유한국당이 41명(지역구 38명·비례대표 3명), 민주당이 9명(지역구 7명·비례대표 2명), 무소속이 9명, 바른미래당 비례대표가 1명이다.

자유한국당 이외에 당선인을 모두 합해 과반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32%의 다소 무게감 있는 비중을 차지하면서 특정정당 중심의 일방적인 의정과 행정은 불가능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 제10대 도의원 당선인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은 비례대표 2명뿐이었다.

이에 따라 경북도의회가 다양한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감시와 견제, 대안 제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경북도의회 당선인 가운데 초선이 30명으로 절반을 차지해 기성 정치세대와 차별화된 다양한 목소리를 낼 가능성도 높이 점쳐지고 있다.

또 무소속 당선인 중 일부는 자유한국당 공천에 불복하고 탈당한 뒤 한국당 후보와의 선거전에서 승리해 과거와 같이 복당에 목을 매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상당수여서 향후 무소속 도의원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좀 아쉽긴 하지만 과거와 달리 주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의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내심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더욱 다변화된 정치지형이 만들어져 풀뿌리민주주의의 근간이 바로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동=권기웅 기자 zebo1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