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경찰청, 선거사범 232명 적발

비리 연루 의혹 단체장‧후보 수사 재개

강승우 기자입력 : 2018.06.14 16:09:41 | 수정 : 2018.06.14 17:58:15

[사진= 경남경찰청]

경남경찰청은 이번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232명의 선거사범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제6회 지방선거 때 적발된 279명의 선거사범보다는 소폭 감소한 수치다.

경찰은 이 가운데 14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185명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중, 나머지 33명은 불기소내사종결 처리했다.

적발된 유형별로는 후보비방이 66명으로 가장 많았고, 금품향응 제공이 46, 사전선거운동 20, 인쇄물 배부 19, 기타 81명 순으로 나타났다.

군수 출마예상자의 측근이 지역신문 기자에게 좋은 기사 부탁한다20만원을 제공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또 예비후보자 선거홍보용 현수막 연결 줄을 커터 칼로 절단해 훼손하거나, 도의원 예비후보가 고교 학력을 허위로 기재했다가 들통 나 덜미가 잡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선거 전 비리에 연루돼 수사선상에 올랐던 단체장과 출마 후보자에 대한 경찰 수사가 선거가 마무리되면서 조만간 재개될 전망이다.

경찰은 송도근 사천시장에 대한 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사천시가 삼천포 하수종말처리장 개선사업 등을 추진하면서 송 시장의 15000만원대 뇌물수수 혐의를 포착,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이 반발하며 경찰 출석을 거부해왔다.

경찰은 송 시장에 이어 창원시장 후보로 나섰던 조진래 전 경남도 부지사 사장의 채용 비리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경남도 출자출연기관인 경남테크노차크 채용 비리에 조 전 부지사가 연루된 정황을 포착했다.

조 전 부지사 역시 선거를 앞두고 경찰 소환 조사를 거부했다.

경찰은 또 양산시장 후보로 나선 나동연 후보의 시장 재직 당시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