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계명대 교수 저서 2종, 2018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에 선정

김명환 기자입력 : 2018.06.14 14:55:40 | 수정 : 2018.06.14 14:55:46

계명대 성서캠퍼스 본관. 계명대 제공.


계명대 재직 교수의 저서 2종이 ‘2018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수도서’에 선정됐다.

지난 11일 대한민국학술원은 2018년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로 285종 307권을 선정해 발표했다.

계명대 교수 저서가 인문학분야와 자연과학분야에 각각 1종씩 포함됐다.

인문학분야에 선정된 ‘미술의 눈으로 한국을 보다’는 계명대 회화과 신채기 교수의 저서다.

이 책은 한 국가의 정체성을 가장 잘 대변하는 것이 그 나라의 문화라고 할 때 미술은 한 나라의 기본적인 성격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유용한 도구라고 말하고 있다.

20세기를 거쳐 시대 별로 겹겹이 쌓이는 다양한 정치적, 역사적, 성적, 인종적 권력의 묵시적인 위계질서 속에서 한국이 스스로 문화를 정립하기 위한 힘든 싸움을 해 온 과정을 미술작품을 통해 증언하고 있다.

자연과학분야에 선정된 ‘생체모방기술’은 생명공학전공 김인선 교수의 저서로 생체모방기술을 새로운 측면에서 다루고 있다.

이 책에서는 ‘자연-과학-공학’의 융합적 특성을 지닌 생체모방기술의 필요성을 3가지로 요약하고 있다.

대한민국학술원은 기초학문분야의 연구 및 저술활동의 활성화를 위해 매년 인문학, 사회과학, 한국학, 자연과학 등 4개 분야에 우수학술도서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에는 인문학분야 67종 83권, 사회과학분야 99종 105권, 한국학분야 41종 41권, 자연과학 분야 78종 78권 등 총 285종 307권을 선정했다.

대구=김명환 기자 km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