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14일 오후 NSC 전체회의 주재

북미 정상회담 결과 평가 및 후속 조처 등 논의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6.13 17:03:57 | 수정 : 2018.06.13 17:04:03

사진=청와대

14일 오후 4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합의 내용에 기반한 후속 조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그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싱가포르 회담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그 연장선에서 이뤄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연합훈련 발언 관련, 현 시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북미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동안 이러한 대화를 더 원활하게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