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북미정상회담 성공으로 빛난 문재인 대통령의 운전자 역할”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6.13 10:48:42 | 수정 : 2018.06.13 10:48:53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13일 오후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 샌토사섬 카팰라 호텔에서 열렸다. 비핵화·체제안전보장·관계정상화 및 유해송환까지 포함한 4개 합의안을 채택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는 데 의미가 있다. 무엇보다 우리는 수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결국은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문재인 대통령의 운전자 역할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운전자론을 주창하며 베를린 선언을 발표할 때만해도 아무도 문 대통령의 역할에 주목하지 않았다. 당시 문 대통령은 ‘바로 지금이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고, 가장 좋은 시기’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베를린 선언 직후인 7~8월 미사일 도발 세 차례를 포함해 급기야 9월에는 6차 핵실험을 단행했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은 포기하지 않았다. 단기적 상황 변화에 굴하지 않고 한반도 비핵화의 대원칙 하에 황소처럼 한 길을 갔다”고 평가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전쟁 위기는 고조돼 갔다. 지난해 8월 8일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솔직히 말해 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핵단추가 내 책상 위에 놓여져 있다’고 발언하면서 북미가 되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팽배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을 평화의 모멘텀으로 활용하는 전략을 구사했다. 한미연합훈련을 올림픽 이후로 연기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명분을 줬을 뿐 아니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선임보좌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남 북한 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 등 북미 고위인사들의 올림픽 참가를 이끌어 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대북특사, 대미특사를 잇따라 파견하여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이끌어 냈다. 또한 4.27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합의를 이끌어 냈고 한중일 정상회의를 통해 지지를 받는 성과를 냈다”며 “문 대통령의 역할은 특히 지난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신을 보내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했을 때 빛났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리비아식 모델을 언급하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하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북미정상회담은 파국으로 가는 듯 했다. 이 상황을 돌파해 낸 것도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북한의 비핵화 의지, 체제보장 우려를 효과적으로 미국에 전달해 다시 한번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땀과 혼이 어린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된 점을 환영하며 앞으로도 새롭게 전개될 동북아 질서 변화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주도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