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구 중학교 집단 고열·설사 원인은 ‘캄필로박터균’

김명환 기자입력 : 2018.06.13 09:25:52 | 수정 : 2018.06.13 09:25:52

유토이미지 제공.


지난 4일 대구 달서구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학생 집단 고열·설사 증세는 식중독 때문으로 나타났다.

대구 달서구보건소는 급식과 조리기구 등을 역학 조사한 결과 캄필로박터균이 검출됐다고 13일 밝혔다.

캄필로박터균은 1~10일의 잠복기를 거친 후 발열,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일주일가량 나타난다.

이 균은 닭, 오리 등 가금류와 소, 개, 고양이, 돼지, 설치류, 오염된 음식이나 물 등을 통해 전파되거나 환자나 병원균 보유자의 대변 접촉으로도 감염된다.

보건소 측은 A중학교 교직원과 학생 575명 중 319명이 증상을 보였고, 완치된 146명을 제외한 173명이 치료중이다고 밝혔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당분간 A중학교에 위탁급식을 하고 급식 재개는 증상자가 완전히 없어지면 보건당국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구=김명환 기자 km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