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韓, 5월 선박 수주량 1위...중국에 크게 앞서

이훈 기자입력 : 2018.06.12 20:41:13 | 수정 : 2018.06.12 20:41:16

한국이 중국을 크게 앞서고 전세계 선박 발주량 1위를 기록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5월 한달 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35척) 중 한국이 55만CGT(15척)를 수주하며 25만CGT(13척)를 수주한 중국을 큰 차이로 제쳤다.

특히 한국의 수주 척수는 15척으로 중국의 13척과 큰 차이가 없으나 선박 건조에 소요되는 공수, 선가 및 부가가치 등이 반영된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기준으로는, 한국의 수주량이 중국의 2배 이상을 기록해 한국 조선업이 여전히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품질 경쟁력에 우위가 있음을 알 수 있다.

5월 한달 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00만CGT(35척)로 지난달(148만CGT, 58척)의 2/3 수준이였으나 최근 3년간 1~5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608만CGT, 2017년 864만CGT(42%↑), 2018년 1007만CGT(17%↑)를 기록하며 증가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별 선박 수주량을 살펴보면 한국 조선사들이 55만CGT(15척)를 수주하면서 5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 이상인 55%를 차지해 1위를 달성했으며 뒤를 이어 중국이 25만CGT(13척) 25%, 독일이 9만CGT(2척) 9%를 기록했다, 반면  일본은 한 달간 1척의 수주 실적도 기록하지 못했다.

1~5월까지 국가별 누계실적 역시 한국이 410만CGT(87척) 41%로 중국 359만CGT(157척) 36%, 일본 113만CGT(36척) 11%에 앞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훈 기자 ho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