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독일 매체 “한국, 손흥민 빼고 공격력 실종” 16강 비관

독일 매체 “한국, 손흥민 빼고 공격력 실종” 16강 비관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6.12 15:33:39 | 수정 : 2018.06.12 18:10:50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가 한국의 이번 2018 러시아월드컵 성적을 비관했다.

이 매체는 12일(한국시간) “손흥민을 제외하고 공격력이 실종됐다. 수비 라인은 구멍이 뚫렸다”면서 한국의 16강 가능성이 낮다고 내다봤다.

한국은 11일 오스트리아에서 진행된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최근 4차례 평가전에서 1승 1무 2패를 기록, 월드컵 직전 좋지 못한 폼을 보여줬다.

신 감독은 ‘트릭’이란 표현을 써 가며 스웨덴전 필승 전략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지만, 외신들의 평가는 냉정했다. ‘키커’는 “한국이 좋은 미드필더진을 가지고 있지만 조별리그에서 살아남기엔 힘들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반면 한국의 첫 상대 스웨덴에 대해선 “원할 때 최고의 경기를 할 수 있는 팀으로, 어떤 상대든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게 봤다.

멕시코에 대해선 “위협적인 공격력을 보여줬지만 16강에 오르려면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독일에 대해선 “능력, 정신력, 경험 등에서 완벽한 조화를 갖췄다”면서 유력 우승후보라고 내다봤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