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코레일, ‘노숙인 희망일자리’ 추진

강민한 기자입력 : 2018.06.12 11:11:01 | 수정 : 2018.06.12 19:01:15

거리 노숙인 이미지.(자료 사진)

부산시가 코레일과 손잡고 노숙인 희망일자리 추진과 부산의 관문인 부산역 등 거리 환경개선 및 계도 관리모델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한다.

부산시는 한국철도공사 부산역과 함께 사회적 소외계층에 대한 문제점 해결방안과 안정적인 사회복귀 실현을 위한 거리노숙인 자립을 지원 하는 ‘2018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전국 최초로 지역노숙인의 사회복귀를 위해 노숙인 밀집지역인 한국철도공사 부산역과 협업을 추진, 14일 오후 2시 부산역에서 거리노숙인 공공성 일자리 제공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시는 올해 7월부터 시범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희망등대 노숙인종합센터 진행으로 10여 명의 거리노숙인을 선정해 일자리에 필요한 사전교육 후 부산역 광장 및 주변 환경미화 활동, 노숙인이 노숙인을 보호·계도하는(노-노 케어) 일을 한다.

사업에 참여하는 노숙인은 1일 3시간, 주 5일 근무하며, 월 60여만 원의 인건비(4대보험 지원), 주거지원 등 혜택과 의료지원 및 지역복지사업, 취업기관과의 연계 등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시와 코레일, 민간기관이 적극 나설 계획이다.

현재, 부산에는 103명의 거리 노숙인을 포함해 자활·재활·요양시설에서 생활노숙인 754명과 이를 보호·지원하는 13개의 노숙인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부산의 관문인 부산역에는 거리노숙인 시설이 있음에도 정착하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주변을 배회하면서 불안정한 생활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노숙인 희망일자리’ 사업은 그동안 노숙인의 자립을 위한 지속적인 일자리알선과 취업훈련·교육, 자립사업단 운영 등을 적극 운영해 하루빨리 사회적응과 복귀를 할 수 있도록 시의 노숙인 자립사업과 함께 추진되는 노력의 결과이다.

시 관계자는 “노숙의 주요 원인인 경제적 어려움(40%) 극복을위해 꾸준한 일자리 마련과 노숙생활 청산을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정책을 개발해 당당하고 건전한 사회인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분들에게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강민한 기자 kmh010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