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기덕 감독, 세상 비난에 파경… 법적 이혼절차 밟는 중

김기덕 감독, 세상 비난에 파경… 법적 이혼절차 밟는 중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6.11 17:15:03 | 수정 : 2018.06.11 17:15:00

김기덕 감독이 법적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스포츠월드는 11일 김기덕 감독의 최측근 발언을 인용, “김기덕 감독이 이번 미투 논란으로 이혼 소송까지 진행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김기덕 감독은 최근 자신을 강제추행치상 등의 혐의로 고소한 여배우 A씨에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으며, 지난 3월 김기덕 감독 관련 의혹을 보도한 MBC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제작진 및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한 다른 여배우 2명을 출판물에 의한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나 김 감독의 가족은 이 과정에서 큰 상처를 받고, 김 감독과의 헤어짐을 준비하고 있는 것. 

이밖에도 해당 측근은 "부인도 김 감독의 성추행이 사실이 아니라고 믿고 있으나, 더 이상 김기덕의 아내와 딸로 살 수 없을 정도의 파경에 치달았다"며 "가족들은 외부의 비난 때문에 헤이리의 집을 팔고 숨어지내고 있다"고 인터뷰했다.

김기덕 감독은 일련의 일에 관해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일을 한적이 없다고 말할수는 없으나 성폭행범은 아니다. 악의적 허위 사실에 성폭력 논란 보도로 엄청난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 중이다. 신작의 경우 해외 판매가 중지되었으며 국내 개봉 또한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