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당 “포항 지진을 흥정의 대상으로 삼은 추미애 대표”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6.11 14:17:53 | 수정 : 2018.06.11 14:18:01

자유한국당 허성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근부대변인은 10일 오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포항 유세 현장을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주면 지진피해 복구비를 늘려주겠다’며 포항시민들의 아픔을 가지고 추악한 정치 흥정을 했다”며 “그것도 모자라 추미애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떨어뜨리면 포항 근처에 절대 다시 오지 않겠다’며 포항시민을 상대로 잔인한 협박까지 했다. 이게 집권여당의 당대표라는 사람이 할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포항시민 4명중 1명은 지진 피해로 심각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고 우울증과 지진피로감에 극도로 불안해하고 있다. 게다가 포항은 여진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주민들을 위한 안전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이런 포항시민들을 더욱 좌절하게 만드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거짓과 위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포항 지진 현장에 직접 찾아와 포항시민들에게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해 놓고 주택복구 지원금 상향조정안 소급 적용에서 포항시를 제외시켰다”고 지적했다.

또 “추미애 대표가 국정 운영의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 대표로서 진정으로 포항 시민을 위하는 마음이 있다면 표 계산기나 두드리며 공수표만 남발하고 있을 일이 아니라, 미숙하기 짝이 없는 정부대책을 돌아보고 지진피해지역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이 발의해놓은 지진복구지원특별법안 통과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포항시민들의 불안과 공포를 이용해 선거 장사를 한 추미애 대표는 포항시민들에게 당장 사죄하고 포항 근처에는 얼씬거리지도 말길 바란다”고 비난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친절한 쿡기자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