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서희 "혜화역 시위, 나와 상관없이 더 커질 것" '여론몰이' 의심

한서희 "혜화역 시위, 나와 상관없이 더 커질 것" '여론몰이' 의심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6.11 11:40:37 | 수정 : 2018.06.11 17:04:32

'위대한 탄생' 출연자이자 가수 연습생이었던 한서희가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내리는 데 관해 불쾌감을 표출했다. 일종의 '여론몰이'가 아닌가 의심한 것.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SNS에 "솔직히 너무 투명하다"며 "혜화역 시위 검색어 오르자마자 옛날에 이미 이슈화가 끝난 발언들인데도 불구하고 (갑자기) 기사를 쓰시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10일 혜화역에서 벌어진 페미니즘 시위에 관해 한서희의 이미지를 덮어씌우는 것이 아닌지 간접적으로 의심을 제기한 것. 

한서희는 앞서 지난해 빅뱅의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를 받았다. 자연히 한서희에게 마약사범이라는 꼬리표가 붙었으며, 이후 자연스럽게 유명세를 탔다. 이후 한서희는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로 규정하고 여성 시위 등에 앞장서거나 자신의 SNS를 통해 혜화역 시위를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페미니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피력한 것이 또다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다만 3만여명의 참가자를 기록했던 혜화역 시위 후 검색어에 오른 것은 한서희뿐. 한서희 본인은 해당 검색어에 관해 자신의 마약사범 이미지를 페미니즘에 덮어씌우려는 의도로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한서희는 "아무리 그렇게 하셔도 혜화역 시위는 저랑 상관없이 더 커질텐데요"라며 "다음부터는 티 안나게 부탁드려요. 희생을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게. 암튼 전 약물 수강 들으러 갑니다"라고 밝혔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