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강덕 한국당 포항시장 후보 홍보라인 '우왕좌왕'

보도자료 배포 후 뒤늦게 언론사에 사진 내려달라고 긴급요청 '빈축'

성민규 기자입력 : 2018.06.07 03:30:41 | 수정 : 2018.06.12 10:57:02

이강덕 후보

이강덕 자유한국당 포항시장 후보 홍보라인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후보 측은 지난 6일 "5일자로 송고해 드린 '이강덕 포항시장 후보, 청년들 자발적 지지 줄이어' 보도자료 상의 사진은 초상권 문제로 쓸수 없으니 양해바랍니다"라고 긴급요청을 해왔다.

이어 "부득이하게 기사에 사진이 첨부됐다면 사진을 내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첨언했다.

이 후보 측이 '청년들의 자발적 지지가 잇따르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한 뒤 특정 인물이 담긴 사진이 초상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뒤늦게 수정을 요구한 것이다.

이미 이 내용은 5~6일 상당수 언론사에서 보도를 했다.

가뜩이나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돌풍이 거센 가운데 이 같은 실수(?)를 범한 이 후보 측 홍보라인은 부담을 안게 됐다.

재선을 노리는 과정에서 후보를 알리는 가장 기본적인 홍보성 보도자료 조차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후보 측 내부에서도 홍보라인 역할론이 대두되고 있다.

홍보라인이 제 구실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높다.

이강덕 후보 캠프 한 관계자는 "뭐라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포항=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