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8일 사전투표… 靑 "싱가포르 일정과 무관, 독려 차원"

문재인 대통령 8일 사전투표… 靑 "싱가포르 일정과 무관, 독려 차원"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6.05 09:22:58 | 수정 : 2018.06.05 09:22:55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8일 사전투표를 한다. 그러나 싱가포르 일정과는 무관하다고 청와대는 선을 그었다.

4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는 8일 사전투표를 한다"며 "대통령 외에도 3명의 청와대 실장과 청와대 비서관, 행정관 등 많은 분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사전투표는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독려 차원. 김 대변인은 "사전투표율이 전체투표율과 대단히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이유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사전투표가 25%를 넘기면 프리허그를 하겠다고 공약한 적도 있다. 김 대변인은 "전국 선거가 3개가 있는데 역대 지방선거가 40%대까지 떨어지기도 하는 등 다른 두 선거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며 "2016년 총선 때 12.2%의 사전투표율을 보이면서 19대 총선 때 54.2%였던 투표율을 58%로 끌어올렸다. 지난 대선 때도 사전투표가 26.1%로 전체 투표율을 77.2%로 끌어올렸다”고 사전투표와 당일 투표의 연관성을 설명했다.

앞서 대통령이 8일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것이 알려지며 12일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 때문이라는 추측이 이어졌으나 청와대 측은 "이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 직후 남북미 3자회담과 종전선언이 이어질 거라는 추측이 계속됐으나, 청와대가 먼저 선을 그은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