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멜라니아, 싱가포르 안 간다…리설주와 만남 불발

정진용 기자입력 : 2018.06.04 20:08:50 | 수정 : 2018.06.04 20:08:5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오는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가하지 않는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ABC 방송 등 현지언론은 3일(현지시간) 멜라니아 여사가 싱가포르에 가지 않는다고 전했다. 멜라니아 대변인 스테파니 그리샴은 이메일을 통해 “멜라니아가 G7에 참석하지 않으며 현재 싱가포르 출장 계획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관심을 모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와의 만남도 성사될 수 없게 됐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는 오는 8~9일 캐나다 퀘벡주 라 말베에서 열릴 예정이다.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해 이탈리아에서 열렸던 G7 정상회의에는 참석했었다.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달 14일 양성 신장 질환으로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그는 5일 동안 입원했고 지난달 19일부터 백악관 관저에서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한동안 대중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백악관이 아닌 다른 곳에 머무르고 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이에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기자들이 내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 알아내려고 초과근무를 하고 있다”며 “나는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