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구FC, 남해 전지훈련으로 후반기 도약 노린다

김명환 기자입력 : 2018.06.04 19:31:58 | 수정 : 2018.06.04 19:32:02

대구FC가 4일 경남 남해로 전지훈련을 떠났다. 사진은 지난 겨울 남해 미조공설운동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대구FC 선수들. 대구FC 제공.


후반기 도약을 위해 땀 흘리고 있는 대구FC가 전지훈련을 위해 4일 경남 남해로 이동했다.

전지훈련은 4일부터 16일까지 남해 미조공설운동장에서 펼쳐진다.

대구FC는 이번 남해전지훈련을 통해 7월부터 다시 시작될 리그에 앞서 팀을 재정비하겠다는 각오다.

선수들의 체력과 조직력, 실전 감각 등을 더욱 끌어올리고 특히 전반기 부족했던 득점력을 중점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남해는 여름철 시원한 날씨, 천연 잔디 등 쾌적한 체육 인프라가 조성돼 있어 여러 스포츠 구단의 전지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대구도 최근 3시즌 준비를 위해 남해를 찾은바 있다.

안드레 감독은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이 힘을 동원해서 준비했다.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부진에서 벗어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 잘 준비해서 돌아오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남해 전지훈련은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조현우를 제외한 A팀 23명을 대상으로 하며, B팀은 대구에 머물면서 R리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대구의 후반기 첫 번째 경기는 오는 7월 8일 오후 7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FC서울과의 15라운드다.

대구=김명환 기자 km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