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바른미래 “장하성, 포스코 인사 개입”…靑 “명백한 허위 사실”

정진용 기자입력 : 2018.06.04 18:39:10 | 수정 : 2018.06.04 19:44:20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스코 인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지난달 29일 아침 인천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 회장들이 모인 가운데 장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것이 사실이라면 조국 민정수석, 장 실장으로 대표되는 참여연대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한 것도 모자라 포스코마저 장악하기 위해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포스코 회장 인사마저 장 실장이 좌지우지할 정도라면 얼마나 많은 낙하산 인사에 참여연대가 개입하고 있을지 능히 짐작이 간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즉각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장 실장을 거론하며 특정기업 인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일축했다.

고 부대변인은 이어 "책임 있는 정당의 대변인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수준 의혹을 제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포스코 차기 회장으로는 김준식 전 사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사장은 장 실장과는 초중학교 동창이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