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갑질 백화점’ 한진家 이명희, 30일 2차 경찰 조사

유수환 기자입력 : 2018.05.30 22:00:28 | 수정 : 2018.05.30 22:00:38


공사장 근로자와 운전기사 등에게 상습적인 갑질 행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아내)가 30일 두 번째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이명희 이사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업무방해 및 폭행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 28일 1차 출석 때 15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돌아갔다.

경찰은 이날 이 이사장의 진술과 그동안 확보한 피해자·참고인 진술 사이에 어긋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1차 조사 때 부족했던 부분을 보강 조사했다.

1차 조사 때 이 이사장은 2014년 5월께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 공사장에서 보여줬던 폭언 폭행 등은 인정했다. 하지만 나머지 다른 혐의는 일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금까지 이 이사장에게 폭언을 듣거나 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11명을 확보했다. 이 중 1명은 수사 초기 단계부터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피해 사례 수집을 위해 조서를 작성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합의하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인 폭행 혐의 외에도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처벌할 수 있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특수폭행·상습폭행, 상해 등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찰은 이르면 이번 주 이 이사장에게 적용할 혐의를 확정한다. 또한 경찰은 이 이사장에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