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재조명… 발단은 김부선 SNS?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재조명… 발단은 김부선 SNS?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5.30 11:07:09 | 수정 : 2018.05.30 11:22:22

경기도지사 토론회에서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해 언급한 ‘여배우 스캔들’이 인터넷을 강타했다. 토론회에서 여배우의 실명이 거론된 것은 아니지만, 과거 이재명 후보와 SNS 설전으로 논란을 빚었던 배우 김부선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관련된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했다. 김 후보는 이 후보에게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우연히 봤다. ’이재명이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다‘는 내용이 있다”며 “여배우 누군지 아시죠? 모릅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그런 사람이 있다. 옛날에 만난 적 있다”고 답하자 김 후보는 “얼마나 만났나. 답변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재차 물었다. 이와 관련해 이 후보는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일부 누리꾼은 토론회에서 언급된 여배우를 2016년 이 후보와 SNS에 설전을 벌인 김부선으로 추측했다.

앞서 2013년 김부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007년 대선 직전 총각 행세를 한 변호사 출신의 1961년생 정치인과 깊은 관계를 맺었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SNS에 “이재명 변호사님, 내 아이 아빠 상대로 위자료, 유산, 양육비 모두 받아준다고 하시더니 어느날 행방불명 됐다. 덕분에 쫄쫄 굶고 있다. 왜 거짓 약속을 했나. 당신은 아주 무책임한 변호사가 맞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당시 이재명 후보는 “김부선이 양육비를 못 받았다며 도움을 요청했는데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에게 상담하도록 했더니 이미 양육비를 받은 것이 밝혀져 더 이상 양육비를 청구할 수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 그럼에도 그는 소송해주길 바랐지만, 시간도 없고 패소할 소송이라 거절했는데 그게 매우 섭섭했던 모양”이라고 해명했다.

2016년 김부선은 SNS에 “과거 변호사이던 이재명 시장과 아이와 관련된 소송문제를 의뢰했을 당시 섭섭한 일이 있었다. 이번 건도 그런 마음에 내 개인적이고 유일한 소통창구인 페이스북에 던진 이야기였는데, 이렇게 엉뚱한 방향으로 (이야기가) 흐르게 됐다. 이재명 시장에게 미안하다. 이재명 시장과는 이런 일 외엔 아무 관계가 아니다”라고 사과했다.

이 논란은 당시 김부선이 사과하며 일단락 됐지만,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언급되며 다시 주목 받고 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연합뉴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