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 ‘모범 FA’ 김현수 없었으면 어쩔 뻔 했나

LG, ‘모범 FA’ 김현수 없었으면 어쩔 뻔 했나

문대찬 기자입력 : 2018.05.30 00:00:00 | 수정 : 2018.05.30 09:30:04

LG 트윈스 김현수. 사진-연합뉴스

이런 복덩이가 또 없다. 김현수가 또 한 번 LG를 승리로 이끌었다.

LG는 2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5대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2대3으로 끌려가던 9회초 마무리 손승락을 무너뜨렸다. 

김현수의 적시타가 결정적이었다. 김현수는 3대3 2아웃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손승락을 상대로 6구 승부 끝에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때려내기 쉬운 공은 아니었다. 손승락은 김현수 뒤에 나설 유강남을 염두에 두고 김현수와 상대했다. 유강남이 이날 부진했기에 최대한 김현수와 신중히 승부를 보겠단 심산이었다. 실제로 스트라이크존으로 들어오는 볼은 얼마 없었다.

김현수가 안타로 만들어낸 공 역시 타격하지 않았다면 볼이었다. 하지만 김현수는 승부사 기질을 보이며 배트를 휘둘렀고, 이를 안타로 만들어냈다.

이밖에도 김현수는 이날 6회초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2루타를 때려낸 뒤 양석환의 투런 홈런 때 득점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8회에도 안타를 신고하며 이날 3안타를 작성했다.

지난 시즌까지 메이저리그 무대에 도전했던 김현수는 친정팀 두산을 떠나 라이벌 팀 LG와 115억에 FA 계약을 맺었다. 현재로선 대성공이다.

김현수는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타율 3할6푼8리 39타점, 9홈런을 기록했다. 타율은 4위, 타점은 10위다. 득점은 44개로 리그 1위다.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2.77로 리그 3위에 해당된다. 김현수가 모범 FA가 무엇인지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