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나의 아저씨’ 마지막회… 이선균·이지은·박호산·송새벽 종영소감 공개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5.17 21:25:35 | 수정 : 2018.05.17 21:25:38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가 17일 종영을 앞두고 주연배우들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박동훈 역으로 분한 이선균은 “‘나의 아저씨’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과 추운 겨울부터 따뜻한 봄까지 함께 동고동락했던 배우·제작진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이 필요했던 동훈을 연기하면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부분들이 많았다”면서 “이런 부분들이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졌길 소망한다”라는 바람도 함께 전했다.

‘상처받아 일찍 커버려 경직된 인간’ 이지안 역으로 열연한 이지은은 “내 삶도 돌아보게 만들어 주신 작가님과 잊지 못할 최고의 파트너 이선균 선배님과 손숙 선생님, 또 모든 배우분. 그리고 나의 감독님이자 모두의 감독님이신 김원석 감독님과 함께 작업한 시간이 제 인생에 크고 작은 변화를 가져다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지안이가 너무너무 보고 싶을 것 같다. 이런 작품에 한 부분이 될 수 있어서 (수화로) 황송하다 황송해”라고 밝혔다.

삼형제의 맏형 박상훈으로 변신한 박호신은 “이 작품을 할 수 있었던 것에 한없이 감사한다”면서 “함께 했던 배우들이 진짜 어머니와 친형제, 한 동네에서 나고 자란 죽마고우들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나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편안하게 촬영을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처음 브라운관에 등장한 송새벽은 막내 박기훈을 열연했다. 송새벽은 “‘나의 아저씨’는 여느 촬영과는 다른 마지막 촬영 같아 감개무량하다”라며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족애와 형제애를 많이 느끼고 생각할 수 있었던 부분들이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고 전했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분들과 모든 제작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오늘(17일) 밤 9시 20분 90분 특별 편성으로 최종회가 방송된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