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세먼지 피해, 정부의 적극적 개입 필요하다”

결핵 및 호흡기학회, “COPD 환자 2초에 1명 사망”… 대책은 ‘조기진단’

오준엽 기자입력 : 2018.05.16 15:48:52 | 수정 : 2018.05.16 16:01:14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개인에게만 전가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세먼지 노출로 인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거나 악화됨에 따라 사회적 비용이 1조4000억원에 이르는 만큼 최소한 예방을 위한 제도적, 법률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세먼지를 ‘은둔의 살인자’라고 명명하며 국민을 비롯해 COPD 등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인 미세먼지로 인해 폐기능이 저하되고, COPD나 폐암 등 호흡기질환의 발병 및 악화, 사망위험을 줄이고 예방하기 위해 ‘조기관리체계’를 구축해야한다고 주장이다.

학회는 주장의 근거로 OECD에서 대한민국을 2060년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사망률 1위 국가로 내다보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의 인식률과 진단률의 저조함을 들었다. 호흡기 질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병에 대한 인식은 낮고,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 학회에 따르면 COPD로 인한 사망자가 세계적으로 2초에 1명씩 발생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대표적인 호흡기질환인 COPD 환자는 340만명, 유병률은 40세 이상 인구의 약 13%인 반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는 2.1%에 불과하다.

김우진 강원대병원 호흡기계질환 환경보건센터장은 “많은 환자들이 중증도가 심해져 호흡곤란이 나타난 뒤에야 병원을 찾아 안타깝다”며 “조기진단이 관건이니만큼 미세먼지 이슈와 함께 이에 대한 국가적 예방관리지침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진국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COPD는 고혈압이나 당뇨병만큼 흔한 질환이지만 조기발견이 되지 않고 중증환자가 많아 만성질환 가운데 1인당 연간 사회경제적 부담이 가장 높은 질환”이라며 조기진단을 통한 예방 및 치료를 통해 직·간접적 사회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피력했다.

유광하 건국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2017년 ‘국내 COPD 사회경제적 비용조사 결과’를 인용해 COPD 치료에 연간 1조4000억원의 직·간접적 비용이 쓰이고 있으며, 1인당 부담은 고혈압 73만원, 당뇨병 137만원, 허혈성심질환 256만원에 비해 COPD는 747만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COPD는 외래에서 효과적으로 진료가 이뤄질 경우 질병의 악화와 입원을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나, 악화되면 회복하기 어렵고 환자 삶의 질에 나쁜 영향을 미치며 사회경제적 부담이 큰 질환”이라며 “학회 추산 71억9142만원으로 60, 70세 대상 국가건강검진에 폐기능검사를 시행할 경우 정책의 실효성이 높다”고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김영균 학회 이사장은 “미세먼지 문제가 장기화되며 국민의 건강에 대한 우려수준은 높아지지만, 제대로 된 국가적 검진체계 및 예방 가이드라인은 부재한 실정”이라며 “학회는 폐기능검사를 국가건강검진에 포함해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만성호흡기질환을 조기진단하는 것이 국민건강증진과 사회적 비용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제안했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