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주선 “문재인 대통령·김경수 후보, 무조건 조사하는 특검 돼야”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5.16 14:48:02 | 수정 : 2018.05.16 15:21:13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16일 오전 국회 본청 218호에서 열린 제3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과 관련해 새롭고도 대선 관련 부정의혹이 연일 터지고 있다. 검경은 진상규명이 아닌 진상은폐와 증거인멸을 위해서 교묘하고도 현란한 ‘수사 쇼’를 하고 있다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드루킹에게 직접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고 한다. 김경수 전 의원이 드루킹에게 직접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고 한다. 드루킹이 대선에 기여했고 그에 대한 사례를 제안한 것이라고 본다. 엄청난 일이다. 이미 드루킹은 대선공작댓글사건의 배후에 ‘진면목이 밝혀지면 놀랄 것이다. 깨끗한 얼굴 하고 있는 척하지만 뒤에서는 더러운 짓을 다했다’는 말을 하고 있다”며 “이런 의혹이 제기되는 드루킹 사건에 검경은 또 압수수색 영장청구에 대해 핑퐁게임을 하고 있다. 세상에 우리나라 경찰은 압수수색 청구요건도 모르는 수사기관인지 아니면 검찰과 경찰이 교묘하게 진상은폐 쇼를 하고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또 “상황이 이러함에도 여당은 특검 합의 하루 만에 국민을 우롱하고 야당을 농락하는 잠꼬대 같은 주장을 하고 있다. 검경의 부실수사 의혹·대통령·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는 수사대상이 될 수 없으며 특검은 계속 대선불복 프레임으로 끌고 가는 것이 되면 안 된다고 주장한다”며 “특검의 도입취지와 목적을 전혀 인식하지 못한 발언으로서 그렇다면 무엇을 밝히기 위해 왜 특검을 도입하는 것인지, 또 대통령과 김경수 후보에 대해서 면죄부나 진실을 은폐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특검을 도입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김경수 후보를 무조건 조사하는 특검이 될 뿐 아니라 필요하면 이를 또 조사하는 것은 진상규명 위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이들 수사가 배제의 대상이 아니라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참여의 수사가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특검수사관의 숫자에 대해서도 여당은 진상규명을 특검이 아니라 면죄부·은폐특검 즉 특검의 무력화로 제2검경의 역할을 주장하고 있으니 특검을 하지 말자는 주장의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본다”며 “특검은 드루킹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의혹의 해소와 진상규명을 위한 충분한 수사대상과 범위가 보장되고 수사기관과 수사진용을 확실히 갖춰야 한다. 이번 특검은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보장되고, 대선불복의 의혹을 불식하고, 대선의 정당성‧도덕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돼야 하고, 문재인정부의 적폐청산의 의지와 정당성, 원칙을 재천명하는 계기가 돼야한다. 그래야만 문 정권의 적폐청산의 정치보복 시비를 차단할 수 있고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