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AI, 공군 국산항공기 국제기술협력회의 개최

이영호 기자입력 : 2018.05.15 19:05:41 | 수정 : 2018.05.15 19:05:43

공군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15일 공군회관에서 공군군수사령부 주관으로 9K-TCG(Korean-Technical Coordination Group)& SMG (Safety Management Group) 국제회의를 열었다.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국제회의에는 국방부·공군·방사청·KAI 등 국내 관계자 100여 명과 국산 항공기 구매국인 인도네시아·터키·페루·태국·필리핀·세네갈 등 총 6개국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국산항공기의 신뢰성을 높이고 수출국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기술, 안전, 후속지원 등 항공기 운용 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다. 

공군은 지난 2009년 국제 기술협력기구 K-TCG를 발족하고 가동률 상승, 정비시간 단축, 유지비 절감 등 축적된 국산항공기 운용효율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외 수출국과 잠재적인 마케팅 대상국을 대상으로 기술지원은 물론 우수성을 알려왔다. 

K-TCG 회의는 국산항공기의 신뢰성 강화를 위해 2016년부터 비행안전 정보를 공유하는 SMG회의와 통합 운영되고 있다.

 

페리납품을 위해 이륙하고 있는 T-50TH 태국 수출기

이번 회의는 특히 해외 참가국 중 인도네시아, 터키, 페루, 필리핀 공군이 KT-1, T-50 등 국산 항공기의 운영현황을 직접 발표할 예정으로 국가간 실질적인 정보교류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 운영본부장 신현대 전무는 국산항공기의 신뢰성은 제작사만의 노력으로는 확보하기 힘들다면서 국산항공기의 안정적인 운용을 위해 후속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사천=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