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단독] '갑질논란' 조현민·조현아, 이디야커피 가맹계약 해지

'갑질논란' 조현민·조현아, 이디야커피 가맹계약 해지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5.03 08:55:57 | 수정 : 2018.05.04 21:40:05

이디야커피 홈페이지

물벼락 갑질땅콩회항논란을 빚은 대한항공 조현민 전 전무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이디야커피 가맹 매장에 대한 계약을 해지당했다

조현민 전 전무와 조현아 전 부사장은 각각 이디야커피 인천인하대병원점과 소공점을 운영하고 있다.

2일 문창기 이디야커피 대표는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한진그룹 일가인 조현아, 조현민이 점주로 있던 매장들로 인하여 이디야커피 브랜드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표는 또 이디야 커피는 한진그룹 일가와 어떠한 관계도 없다면서 일각에서 이디야커피가 한진그룹 계열사거나 자회사라는 소문에 대해 반박했다.

현재 이디야커피 지분은 대표이사인 문창기 회장이 67%, 김선우 상임고문 25%, 기타 8%로 구성돼있다. 조현아, 조현민은 물론 한진그룹은 이디야커피 지분을 가지고 있지 않다.

또한 이디야커피는 조현아·조현민 자매가 운영하고 있는 이디야커피 가맹점에 대한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문제가 된 두 매장이 이디야커피 브랜드를 훼손하고 전국 2200여명 가맹점주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어 52일자로 계약해지를 통보했고 630일까지 매장을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진그룹과 관련한 더 이상의 논란이 일지 않기를 바라며 향후에도 본 건을 악의적으로 이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경우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두 자매의 가맹점은 모두 정석기업이 소유하고 있는 인천시 중구 신흥동 정석빌딩과 서울 중구 소공동 한진빌딩에 입점돼있다. 정석기업은 조현민 전 전무가 대표이사로 있는 업체로 한진그룹 계열사이기도 하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